재규어 코리아 웹사이트는 쿠키를 사용합니다. 쿠키에 대한 자세한 정보 및 삭제 방법은 재규어 코리아의 개인정보처리방침 을 참고하시기 바라며 본 사이트를 계속해서 이용하는 것은 재규어 코리아의 쿠키 사용에 동의함을 의미합니다.

재규어 뉴스

재규어 코리아 글로벌 시승 프로그램 ‘아트 오브 퍼포먼스 투어’ 개최

2017. 5. 24, 서울 – 재규어 코리아(대표 백정현)는 오는 6월 2일부터 13일까지 재규어의 뛰어난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혁신적인 테크놀로지를 고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‘아트 오브 퍼포먼스 투어(The Art of Performance Tour)’를 진행한다고 밝혔다.

본 행사는 재규어 브랜드 슬로건인 ‘아트 오브 퍼포먼스’가 대변하는 뛰어난 주행 성능과 감성을 고객들이 직접 경험하도록 설계된 글로벌 고객 시승 체험 프로그램이다. 호평속에 마무리된 지난해 8월과 올 2월 행사에 이어 3회째 국내 개최된다.

일정은 6월 2~4일 서울을 시작으로 6일 부산, 10일 군산, 13일 대구까지 전국 4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.

제 3회 ‘아트 오브 퍼포먼스 투어’는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콘 테스트, 저마찰 구간과 링 펜스(Ring Fence) 탈출 등 다양한 코스로 구성된다. 참가자들은 ‘2017 세계 올해의 자동차’ 및 ‘2017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’ 2관왕에 오른 재규어 최초 SUV F-PACE 외에도 2017년형 XE, XF 등 세그먼트를 대표하는 세단 라인업에 탑승해 다양한 구간을 경험할 수 있다. 여기에 재규어 글로벌 교육 과정을 이수한 전문 인스트럭터를 통한 코스 및 차량 설명도 병행될 예정이다. (지역별 체험 프로그램 상이)

스마트콘 테스트는 GPS를 기반으로 차량 움직임을 실시간 파악 후 다음 통과 코스를 랜점으로 지정해줘 재규어 특유의 민첩한 핸들링과 코너링 감각을 경험하도록 돕는다. 여기서는 인텔리전트 AWD 시스템 적용으로 어떠한 주행 조건과 도로 환경에서도 다이내믹한 성능과 최적의 접지력을 제공하는 재규어 사륜구동 시스템도 느껴볼 수 있다. 저마찰 구간을 통해서는 재규어 랜드로버의 오프로드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발된 전지형 프로그래스 컨트롤(ASPC, All Surface Progress Control) 기능의 우수성을 체험 가능하다. 본 기능은 저속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통해 빗길 등 미끄러운 노면에서 운전자가 페달을 조작하지 않고도 안정적인 주행을 유지하도록 돕는다. 이번 행사에 추가 된 링 펜스 탈출 코스에서는 재규어 F-PACE의 주차보조센서와 서라운드 카메라 작동법을 습득할 수 있다.

연인 및 가족 단위 참가자들을 위한 부대 행사도 마련된다. 케이터링을 비롯, 아이들을 위한 컬러링 맵 디자인 체험과 각종 체험 존이 준비 됐으며, 네일케어와 핸드마사지, 재규어 다이캐스트 전시 등 라운지에서 고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.

재규어 코리아 백정현 대표는 “재규어 특유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특별한 매력을 국내 고객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글로벌 체험 프로그램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마련했다”며, “행사에 참가한 모든 분들이 재규어가 추구하는 ‘아트 오브 퍼포먼스’의 정수와 방향성을 명확히 느끼고 이해하는 자리가 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본 행사 참가 신청은 전국 재규어 전시장을 통해 가능하다.
© JAGUAR LAND ROVER KOREA 2018

위 연비는 표준모드에 의한 연비로서 도로상태·운전방법·차량적재·정비상태 및 외기온도에 따라 실주행연비와 차이가 있습니다. 본 웹사이트에 표시된 모든 연비는 제조사가 국내 법률에 따라 공식적인 인증을 통해 얻은 결과입니다. 단, 차량의 실제 연료 소비량은 운전자 및 주행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해당 수치는 비교 목적으로만 참조하시기 바랍니다.

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, 제원, 엔진 및 색상은 유럽 제원 기준으로, 판매 국가에 따라 다를 수 있으며 사전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. 일부 이미지의 차량에 장착된 옵션 사양은 국내 모델에 적용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. 국내 적용 여부 및 가격은 가까운 리테일러 전시장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.